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다해스쿨의 이다해 입니다

오늘은 집을 지으시려는 분들또는 계획이 있으신분들이 알고 계시면 정말 좋을거 같은 

내용을 정리해서 왔습니다





건축업을 하시는 분들 또는 설계 하시는 분들에게 정말 그런구조로 된 공간에서 살아보셨을까요?

길을 아는것과 길을 걷는것은 틀리다고 생각해요



저는 건축디자이너나 건축업자로서의 팁이 아니라 전원주택을 살아본 옆집 언니나 누나로서

여러분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합니다

그래서 먼가 전문적인 내용을 기대하셨다면 실망하실거 같아요

먼가 수다떠는 기분으로 가볍게 말하겠습니다 




1. 산과 강을 멀리해야 좋다 ( 뷰와 일상생활에서의 선택 ) 


실제로 저희 아버지 집이 높은곳에 위치해 있는데 오라 하시면 잠깐

한 몇초 망서립니다.

눈이 오면 차가 필수적인 양평에서 차를 두고 올라가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일반적인 전원주택도 거의 차를 가지고 이동하실꺼라 생각해요



제가 양평에 복포리라는 곳에서 처음 전원주택을 짓고 살았어요

강이 보이는 인접한 곳이였는데

정말 아침이면 물안개가 끼가 멋있었죠...

그런데 빨래가 잘 안마르고 곰팡이가 잘 낍니다

이건 단열하고는 좀 별개의 문제인듯 합니다


대부분 처음 전원주택을 짓는다 하면

전망이 좋은 높은 산이나 강근처 (실제로 강근처에 땅값이 비싸기도 합니다)를 선호하는데

눈에 보이는것이 전부가 아닙니다


저는 전망은 가끔 산에 올라가시고 여행가시며 보시고 일상의 편안함을 선택하시길 권합니다







2. 친환경집보다 친환경 가구를


대부분 전원주택을 짓고자 하시는 분들


이부분은 정말 중요한데 많은분들이 집은 목조로 짓고 친환경 페인트 또는 황토로 지으시는데

가구에서 안좋은 독성들이 나온다는걸 잘 모르시더라구요

이부분은 바로 전 포스팅에 자세히 설명했으니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3. 현관보다는 차고에 투자를






4. 아일랜드식탁보다는 편안한 식탁을






5. 나(우리)를 아는것이 처음 시작


젤 중요한것은 여러분이 살집을 설계하는것은 설계자가 아닙니다. 여러분이 반드시 그 설계에 참여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새로운 집에 기대하는 사항들이 바로 설계의 출발점이며 도착점이기 때문입니다 . 

건축주에게는 설계자에게 기대사항을 전달하는 일뿐만 아니라 그것을 실현하는데 있어 방해가 되는 

문제점을 설계자와 함께 해결해야 하는 권리와 의무가 있는것입니다


가능하면 여러분이 원하는 모든것을 구현하고 싶겠지만 분명히 우선순위를 결정해야 하며 

시간과 공간과 재정상태가 그것을 허락하지 않을것이죠. 그럴때 필요한것이 "버림 & 선택"

얼마나 빨리 선택하고 버림이냐에 따라 공기 (공사기간)이 단축되고 빨리 여러분의 꿈에 다가갈수 있기 때문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에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법꽁 2017.12.13 17:43 신고

    위 동영상 초반부(37초)를 보면,
    영화 매트릭스에서 모피어스가 한 말
    '길을 아는것과 길을 걷는것은 분명히 다르다'라고 올바로 써 놓고서,
    정작 동영상속에서 말할 때는 '~~ 틀리다'라고 잘못 표현하고 있음을 지적하니,
    해당 동영상과 본글에서 해당내용을 다시 올바르게 수정하시기 바랍니다.

    ■ '다르다'와 '틀리다'의 올바른 의미에 대하여...

    글을 읽을 때도, 말씀을 들을 때에도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분하지 않고 쓰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다르다의 반대말은 같다입니다. 틀리다의 반대말은 옳다입니다.
    같다를 옳다로 혼동해서 쓰지 않습니다. 하지만 다르다를 틀리다로 쓰는 경우는 무척이나 많습니다.
    이것과 저것은 다르다...는 옳은 문장입니다.
    이것과 저것은 틀리다... 역시 옳은 문장입니다만, 그 뜻은 이것과 저것 모두 옳지 않다는 뜻입니다.
    너와 나는 다르다는 너와 내가 같지 않다는 뜻이지만,
    너와 내가 틀리다는 너와 내가 모두 옳지 않다는 뜻이지요.
    다름은 차이를 의미하고, 그것은 어떤 에너지를 뜻합니다.
    높이의 다름으로 인해 위치에너지가 생기고 압력의 차이로 인해 바람이 불지요.
    너와 내가 다름으로 인해 그 사이에 긴장이 생기고 이해와 공존이 가능한 것입니다.
    틀리다는 둘 중 하나의 택일을 의미합니다. 하나는 옳고 하나는 그르다는 의미이지요.
    양자택일, 하나는 버리고 하나만 취해야 하는 것이 틀림의 의미인 것이지요.
    논쟁을 할 때에도 서로 의견이 다른 것과 둘 중 한 명이 틀린 것을 혼동하는 경우를 보곤 합니다.
    우리의 잘못된 말버릇이 우리의 논리회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언어는 정신을 지배한다는 말이 새삼스럽게 보입니다.
    글을 읽다가 그냥 생각이 나서 써 봤습니다. 뭐 그저 그렇다는 것이지요.

    이상 [출처] '다르다'와 '틀리다' (지성아빠의 나눔세상 - 전원 & 귀농 -) |작성자 제행무상
    http://cafe.naver.com/kimyoooo/35696



    아주 공감하는 글 올려주셨군요.
    우리 일상에서 이 두가지 표현은 그 뜻이 분명히 다름(구별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다르다>라고 말해야 할 때 <다르다>의 표현으로 <틀리다>라고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를.. 너무나 자주 봅니다.
    옆지기도 <다르다>라고 말해야 할 때 매번 <틀리다>라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서 제게 가끔 면박을 당하기도 합니다.
    제행무상님께서는 <다르다>와 <틀리다>를 한글로 그 다른 의미를 아주 잘 설명해 주셨는데요. 좀 더 보충해 보면..
    <다르다>의 본 뜻은 영어표현으로 <different(다르다)>, <dissimilar(같지않다)>이며,
    <틀리다>의 본 뜻은 영어표현으로 <wrong(틀린,잘못된)>, <mistake(잘못,실수,오류)> 입니다.
    <다르다>는 너와 내가 다름을 인정하는 긍정(ok, good)의 의미가 함축되어 있지만,
    <틀리다>는 부정(not, no, 不正)의 의미가 더 강하게 내포되어 있습니다.
    논쟁을 할 때 의견이 다를 경우 긍정의 의미가 있는 <다르다>라고 표현해야 올바른데도 굳이 그 뜻이 다른 <틀리다>라고 하여 부정적으로 의사표현을 하는 것은 이 사회가 그만큼 부정해져 있기 때문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상 [출처] '다르다'와 '틀리다' (지성아빠의 나눔세상 - 전원 & 귀농 -) | 댓글 작성자 법꽁
    http://cafe.naver.com/kimyoooo/35696

티스토리 툴바